원문보기: http://www.ddaily.co.kr/news/news_view.php?uid=112063




“모바일에서 HTML5로 높은 수준의 앱을 만들 수는 있지만, 개발 생산성이 떨어집니다. 결국 기업들은 네이티브 앱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엠바카데로의 국내 총판인 데브기어 박범용 대표는 12일 <디지털데일리>가 서울 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한 ‘2014 금융IT 이노베이션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웹기반의 HTML5와 달리 네이티브 앱은 안드로이드, iOS  등 플랫폼 별로 개발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자바로 개발한 안드로이드 앱은 iOS에서 구동되지 않고, 오브젝트C 로 개발한 iOS용 앱은 안드로이드에서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단일 코드베이스로 PC-iOS-안드로이드라는 세 마리 토끼를 한번에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에 따르면, 자사의 RAD 스튜디오 XE5를 통해 앱을 개발하면 윈도나 맥OS와 같은 PC뿐 아니라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등에 모두 포팅할 수 있다.

하나의 C++이나 델파이로 소스코드를 작성한 후 각 플랫폼에 맞도록 컴파일만 다시 하면 된다는 설명이다.

...(중략)...

<심재석 기자>sjs@ddail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 글은 새로운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관리자 2022.01.18 8290
136 2012년 4월호 특집기사 "스마트 시대를 위한 델파이의 변신"(마소) file 김나래 2012.03.30 16168
135 20101221 해외시장 노리는 삼성서울병원 'EMR 시스템' (ZDNet) file 관리자 2012.06.18 16078
134 20120530 델파이, 한국서 데브기어와 함께 5년 연속 가파른 성장(한국경제) file 관리자 2012.05.30 14555
133 20110715 2011 상반기 IT혁신상품 - 데브기어, 앱웨이브(AppWave) (디지털데일리) 문효섭 2012.03.27 13621
132 20110902 데브기어 '기업 전용 PC앱스토어 구축과 엠바카데로 솔루션' 세미나 개최(디지털데일리) 문효섭 2012.03.27 13421
131 20120215 프로그램 개발 언어 '델파이' 재조명 (전자신문) file 관리자 2012.06.18 13310
130 전자신문-RAD Studio XE3 광고 게재 file 관리자 2012.09.17 11148
129 2013 [마소 2월호] UDM의 창립자 '렌 실버스톤' 인터뷰 file 관리자 2013.02.07 9867
128 2013 [마소 1월호] 엠바카데로 존 토마스(JT) 이사 인터뷰 file 관리자 2013.01.04 7797
127 [마소 커버 스토리] 델파이 프로젝트 사례로 본 레거시 시스템 활용 스토리 file 관리자 2013.07.05 6707
126 파스칼, iOS-안드로이드 개발에도 유용 file 관리자 2013.05.13 6485
125 [마소 커버 스토리] 델파이로 보는 레거시 환경에서의 크로스플랫폼 지원 file 관리자 2013.06.06 6308
124 [마소] MASO news: 엠바카데로 테크놀로지 "다수의 iOS 앱 개발자가 XE4 선택해" file 관리자 2013.07.06 6009
123 데이터아키텍처 성장에 대한 엠바카데로의 베팅 관리자2 2014.05.14 5003
122 데브기어, 24일 ‘라드 스튜디오 XE6’ 출시 기념 무료 세미나 개최 (디지털데일리) 관리자 2014.04.17 4964
» 2014 금융IT 이노베이션 - HTML5는 개발생산성 낮아...모바일은 앱(디지털데일리) 관리자 2013.12.23 4424
120 C++빌더 XE5, iOS 지원으로 데스크톱-모바일 간극 메워(마소) 관리자 2013.12.25 4226
119 2013 히트상품 - 데브기어 RAD Studio XE5(디지털타임스) 관리자 2013.12.23 4160
118 데브기어, 엠바카데로 ‘C++빌더XE5’ 출시(디지털데일리) 관리자 2013.12.25 4102
117 엠바카데로, 멀티-디바이스 앱 개발 플랫폼 '앱메소드' 출시 (조선일보) 관리자 2014.03.20 3265



문의 전화 : 02.595.4288 | 문의 메일 : ask@embarcadero.kr